HOME > 뉴스,공지 > 천연가스관련뉴스
제     목 LNG 개별요금제, 드디어 서막 올랐다
작 성 자 관리자


LNG 개별요금제, 드디어 서막 올랐다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0.10.30

가스公·한난, 개별요금제 1호 공급·인수 합의
2023년부터 15년간 천연가스 연 40만톤 공급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우)과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이 협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우)과 황창화 한국지역난방공사 사장이 협약서에 서명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가 중점적으로 추진 중인 LNG 개별요금제가 본격 궤도에 올랐다.

최근 LNG 직도입이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가격경쟁력을 갖춘 가스공사의 개별요금제가 도입시장에서 과연 어떠한 영향을 미치게 될지 주목된다.

가스공사는 30일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 이하 한난)와 신규 열병합발전소 3곳(양산·대구·청주)에 약 15년간 연 40만톤 규모의 천연가스 고정약정물량을 공급하는 ‘발전용 개별요금제 공급·인수 합의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산(119MW), 대구(261MW), 청주(261MW) 열병합발전소는 시설용량 100MW 이상의 대량수요시설로서 한난은 경제성과 물량관리의 안정성을 고려해 이번 조건에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행사에는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과 황창화 한난 사장 등 양사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해 물량·기간 등 주요 공급조건을 확정하고 다음 단계인 본계약(판매계약)에서 세부사항을 논의하기로 했다.

최근 국제 LNG 가격하락과 규제완화로 LNG직도입이 증가하는 추세임에도 불구하고 한난이 개별요금제를 선택한 배경에는 가스공사가 오랜 기간 축적해온 노하우와 글로벌 네트워킹을 통한 공급 안정성, 가격경쟁력 등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평가된다.

개별요금제는 가스공사가 체결한 모든 LNG 도입계약 가격을 평균해 전체 발전사에 동일 가격으로 공급하는 평균요금제와 달리, 도입계약을 각각의 발전기와 개별 연계해 발전사들의 선택권을 확대했다.

가스공사는 개별요금제를 통해 급변하는 전 세계 LNG 시장 추이를 유연하고 적극적으로 반영해 국내 천연가스 시장을 선도함과 동시에 △저렴한 LNG 도입가 △다양한 계약 옵션 제공 △다년간의 경험을 통한 안정적 수급 및 공급 △국내 최대 저장·기화·송출설비 보유 등 가스공사만의 특장점을 살려 발전사들의 다양한 요구에 부응할 계획이다.

한국가스공사와 한국지역난방공사의 협약식이 체결된 후 양사 관계자들이 모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가스공사와 한국지역난방공사의 협약식이 체결된 후 양사 관계자들이 모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특히 한난과 같은 대규모 사업자뿐만 아니라 LNG를 직접수입하기 어려운 중·소규모 발전사도 개별요금제를 통해 저렴한 천연가스를 안정적으로 확보할 수 있어 전력시장에서 우수한 발전단가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기대된다.

채희봉 가스공사 사장은 “이번 합의서 체결로 가스공사 개별요금제의 시장경쟁력을 증명하게 됐다”라며 “친환경 에너지 중심 패러다임 대전환기를 맞아 대폭 증가하는 천연가스 수요에 맞춰 개별요금제 유치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황창화 한난 사장은 “이번 합의서 체결로 천연가스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게 됐으며 향후 양사간 천연가스 수급관련 상호 협력의 플랫폼 구축 및 수소 등 미래 신사업 추진과 신기술 개발에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며 “친환경 청정 연료인 천연가스를 사용하는 열병합발전소가 열요금 및 전력요금 인하를 통한 국민 편익 제고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가스공사는 한난과 체결한 계약 물량 이외에도 약 350만톤 이상 규모로 발전사들과의 협상 및 입찰에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269   LNG 개별요금제, 드디어 서막 올랐다 관리자 2020.11.16 16
이전 NGV승합 지속 감소세···전기버스 선호현상 원인
다음 5톤 LNG튜닝트럭, 경유대비 연료비 40% 절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