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뉴스,공지 > 업계동정
제     목 2021년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본격화
작 성 자 관리자



  > 뉴스 > 수소·연료전지
산업통상자원부
2021년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본격화
그린수소공급망․권역별 수소생산기지 구축
수도권 중심 수소충전소 확대 부품 국산화
[1473호] 2021년 02월 22일 (월) 23:20:29최인영 기자  dodam@gasnews.com
  
▲ 탄소중립 에너지혁신을 위한 산업부의 세부 추진 과제
[가스신문=최인영 기자] 산업통상자원부가 올해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에 속도를 낸다. 그린수소 공급망 마련과 권역별 생산기지 구축 등 에너지 혁신방안을 담고 있다.
산업부는 지난 17일 2021년 업무계획을 발표하고, 2050년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국내 수소산업 체계의 근간을 마련한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그린수소를 본격적으로 개발해 전국 단위 수소공급 체계를 마련하고, 지역별 수요와 연계해 올해 권역별 수소생산기지 10기를 새롭게 건설한다. 올해 예산 666억원을 투입해 천연가스 공급망 근처에 4천톤 이상의 중대형 기지 1기와 더불어 도심지 충전소 근처에 약 400톤급 소규모 기지 9기를 건설한다.
그린수소 생산을 위해 수전해방식 다각화와 해외 대규모 공급망 확보도 추진한다. 현재 알칼라인 방식에서 나아가 AEM 등으로 확대한다. 알칼라인 방식은 대용량․저순도 수소생산에 적합한 반면 AEM은 소형화와 고순도 수소생산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를 위해 산업부는 상반기에 후보국의 타당성 조사를 거쳐 내년부터 그린수소 해외 실증에 나선다.
수소가격 하락을 위한 유통․거래 혁신도 추진한다. 가스공사가 운송용 튜브트레일러를 확보해 충전소에 저가로 임대하는 사업을 상반기부터 실시한다. 국비 1억원에 가스공사 지원비 1억원을 더해 총 2억원의 구입비용을 보조한다.
여기에 충전소과 공급업체를 매칭하는 수소거래소를 2022년까지 구축한다. 충전소별 개별 탐색구매 방식에서 벗어나 거래소를 기반으로 공동구매와 개별구매를 혼합하는 방식으로 개정한다.
수송뿐 아니라 발전․산업 부문 등에도 수소를 활용하기 위한 준비를 시작한다.
발전사 등을 대상으로 수소발전 의무화 제도(HPS) 도입한다. 현재 신재생에너지 전체를 묶어 발전의무를 부여하던 것을 발전용 연료전지를 따로 떼어내어 의무를 부과하는 것이다.
더불어 온실가스 다배출업종에 적용 가능한 수소활용 기술을 개발한다. 수소환원제철과 납사대체 등을 철강 분야에 적용해 올해 하반기에는 탄소중립 산업전략으로 구체화할 계획이다.
  
▲ 산업부의 2021년도 핵심 추진 과제
국민이 불안해하지 않도록 수소안전 관리도 강화한다. 올해 1월 신설한 수소안전기술원 등을 통해 안전관리 역량을 높여나간다. 또 가스안전공사 수소안전센터 내 인력구성을 현재 12명에서 36명까지 늘린다.
이와 함께 액화수소·압력용기 등 19개 수소 신기술 안전기준도 하반기에 마련한다. 액화수소 저장·운송 기준, 충전소 압력용기 검사 기준, 이동형 수소충전소 기준 등이 있다.
충전소 기기 국산화 등 국내 수소산업 생태계 강화를 위해 △모빌리티 △연료전지 △수소충전소 △액화 △수전해 등 수소산업 5대 분야를 집중 지원한다. 또 충전소의 압축기, 디스펜서 등의 국산화를 위한 기술개발을 집중 지원한다.
이와 함께 수소전문기업에는 기술지원·판로개척 등 패키지 형태로 지원한다. 올해 수소전문기업을 첫 지정을 시작으로 2030년 500개, 2040년에는 1000개의 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산업부는 올해 수소충전소 확충을 위한 방안도 적극 모색한다. 차량 대비 충전소가 부족한 수도권을 중심으로 누적 50기를 보급한다. 수도권에 이어 6대 광역시, 고속도로 등을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여기에 상반기 내 상용차충전소 구축을 위한 특수목적법인(SPC) 코하이젠(Kohygen)을 설립해 민간주도 충전소 확충에 나선다. 한국지역난방공사와 현대자동차를 비롯한 정유사, 가스사 등이 참여해 현재 운영 중인 기 주유소 시설을 활용한다는 전략이다.
  
▲ 지역활력 2.0 추진 개요
이밖에 러시아와 조선·수소경제·미래차 등 ‘9개 다리 2.0협력’ 강화를 통해 하반기에 수소차 공유서비스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뿐만 아니라 사할린 수소클러스터 협력도 검토한다.
또한 산업부는 호주와 EU 등을 통해 그린수소 공급망을 확보하고, 무탄소 수소선박 등 미래기술 개발을 위해 내년부터 2031년까지 사업비 총 9589억원을 투자한다.

132   2021년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 본격화 관리자 2021.02.23 12
이전 수소차 시장, 2025년경 20만대 규모 성장 기대
다음 연말까지 충북에 수소충전소 15개소로 확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