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검색

사이트 내 전체검색

공지소식

천연가스뉴스

이미지

천연가스뉴스

천연가스자동차 연료비 보조예산 삭감 우려 확대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00회 작성일 23-10-26 16:08

본문

천연가스자동차 연료비 보조예산 삭감 우려 확대

  •  유재준 기자
  승인 2023.10.25 13:59  호수 1594

 

환경부, 내년 CNG자동차 구입보조 예산지원 중단 예정
버스공익성 고려, 일정 기간 연료비 보조 예산 필요해
천연가스차 업계 “경유버스부터 친환경버스로 바꿔야”
전체 충전소의 40%, 가동률 저하로 손실발생 예상돼

[가스신문 = 유재준 기자]환경부가 2024년도 CNG자동차 구입보조 예산지원을 중단할 예정인 가운데 충전소 운영손실 보전을 위한 연료비 보조예산 확보도 어렵게 되어 천연가스자동차 보급에 치명적인 차질이 빚어질 것으로 보인다.

천연가스차량 관련업계에 따르면 환경부는 내년도 CNG자동차 구입보조 예산 지원을 중단할 예정으로 ‘천연가스자동차 보급사업 보조금 업무처리지침’의 충전소 운영 손실 보조를 위한 연료비 보조 예산도 확보가 어렵다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민간 충전사업자들은 수요감소로 인한 충전소 운영손실에 대해 대중교통인 시내버스의 공익성을 고려해 운영중단 결정도 어려운 상황이다. 버스의 공익성을 고려해 충전사업자 부담을 정부가 공동분담할 수 있도록 일정 기간 정부의 연료비 보조유지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또한 전기 및 수소 등 친환경버스로의 전환 시 경유버스 대폐차를 대상으로 우선 전환하도록 정부의 예산 배정 기준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다. 이는 최근 전기 및 수소버스의 전환이 수도권 및 광역시의 CNG 버스를 중심으로 전환되고 있기 때문으로 친환경차 전환 효과 및 정부 예산 활용의 효율성 극대화를 위해 현재 15,515대에 달하는 경유버스의 친환경버스 전환을 우선적으로 독려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다.

현재 CNG 버스는 전기·수소버스 보급이 본격화된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수송용 천연가스 수요는 2015년 대비 약 21% 감소한 상태로 가스공사의 수송용 천연가스 수요량은 지난 2015년 95만3천톤에서 2022년 76만톤으로 줄었다.

이에 따라 충전소 운영의 최소 가동률인 73%를 충족치 못해 손실 발생이 예상되는 충전소가 전체의 40%인 81개소이며 이 중 50% 미만의 가동률로 운영이 어려운 충전소도 31개소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천연가스차 관련업계에서는 “2022년 기준으로 전국에 201개소의 천연가스 충전소가 운영 중이나, 이 중 146개소가 버스 차고지에 위치하고 있는 실정이다. 즉 72.7%의 충전소가 버스 차고지(공영 혹은 일반시내버스)에 위치함에 따라 CNG 버스 이외의 신규 충전 수요 창출은 불가한 상황”이라며 정부의 적극적인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