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검색

사이트 내 전체검색

공지소식

천연가스뉴스

가스公, 카타르산 LNG 2044년까지 年 200만톤 도입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7회 작성일 21-07-15 10:39

본문

printlogo_20170809011248.gif

가스公, 카타르산 LNG 2044년까지 年 200만톤 도입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1.07.12


카타르 석유공사와 계약체결···도입유연성·가격경쟁력 확보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가 카타르와 2044년까지 연간 200만톤의 LNG 도입계약을 체결하며 가격경쟁력, 수급안정성을 확보했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는 천연가스의 안정적 수급을 위해 2025년부터 카타르에서 생산되는 연 200만톤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를 신규 도입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가스공사는 카타르와 장기계약을 통해 연간 약 900만톤 규모의 액화천연가스를 도입하고 있으며 2024년에 약 490만톤 규모의 장기계약이 종료될 예정이다.

산업부는 가스공사가 신청한 카타르와 신규 액화천연가스 장기 도입계약에 대해 수급 필요성과 가격 적정성 등의 요건을 검토해 7월 초 승인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가스공사는 12일 카타르 도하에서 유법민 산업부 자원산업정책관이 참석한 가운데 카타르 석유공사(사장 셰리다 알카비)와 2025년부터 2044년까지 연 200만톤의 액화천연가스 공급을 주요내용으로 하는 장기 도입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장기 도입계약은 경쟁력 있는 가격조건뿐만 아니라 도입 유연성 등 유리한 계약조건도 확보한 것으로 평가돼 국내 천연가스 수급 안정과 요금 인하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우선 이번 계약가격은 가스공사가 현재 체결하고 있는 장기계약 중에서 가장 저렴할 뿐만 아니라 최근 국제 액화천연가스 시장가격 고려시에도 경쟁력 있는 가격으로서 국내 천연가스 도입비용을 절감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가스공사는 코로나19 등으로 인한 국제 천연가스 시황 변화를 적극 활용해 2019년도에 카타르측과 실무 합의한 가격조건을 개선해 기존 합의 가격대비 도입기간인 20년간 약 10억달러 내외의 도입비용을 절감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장기 액화천연가스 도입계약의 경직성을 완화하기 위해 구매자 증량권 및 감량권, 구매자 취소권 등 도입 유연성을 확보해 천연가스 수요변동에 안정적으로 대응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유법민 산업부 자원산업정책관은 “이번 카타르와의 신규 장기계약은 액화천연가스 발전 확대, 수소 경제 등에 따라 국내 천연가스 수요가 증가하는 상황에서 가격경쟁력이 높은 천연가스를 안정적으로 확보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라며 “이번 계약을 계기로 천연가스 분야뿐만 아니라 조선, 플랜트 등 양국간 협력 관계가 더욱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