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검색

사이트 내 전체검색

공지소식

천연가스뉴스

가스公, LNG 화물차 보급 친환경 물류 실현 ‘앞장’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80회 작성일 21-11-16 15:29

본문

printlogo_20170809011248.gif 


가스公, LNG 화물차 보급 친환경 물류 실현 ‘앞장’
  •  박병인 기자
  •  승인 2021.11.02 16:32


포스코 등 6개사와 LNG 화물차 보급 협력 업무협약
포항·광양에 11대 초도 도입, 대기환경 개선 기대
업무협약 체결 후 각 기관 관계자들이 모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업무협약 체결 후 각 기관 관계자들이 모여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박병인 기자] 한국가스공사(사장 채희봉)는 2일 포항 청송대에서 포스코, 타타대우상용차, 타타대우상용차판매, 한국천연가스수소차량협회, 한진·동방 등 물류 운송사와 ‘친환경 물류 실현을 위한 LNG 화물차 보급 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이승 가스공사 경영관리부사장, 김광수 포스코 물류사업부장, 김방신 타타대우상용차 대표이사, 김정우 타타대우상용차 판매 대표이사, 박성수 한국천연가스수소차량협회장, 성경민 동방 대표이사, 노삼석 한진 대표이사 등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각 기관은 친환경 LNG 화물차 실증 운행 및 연차별 도입 확대를 위해 상호 협력하며 특히 가스공사와 포스코는 포항·광양지역 철강 물류 운송사에 LNG 트랙터 11대를 보급해 이달부터 상업 운행을 실시할 계획이다.

가스공사는 LNG 화물차에 대한 안정적인 연료 공급을 위해 포항·광양 LCNG 충전소 이용 편의 도모 및 신규 LNG 충전소 구축 등에 힘쓰고, 포스코는 LNG 화물차를 보유한 물류 협력사에 운송권 우선 부여 등 인센티브를 제공해 LNG 화물차 보급 확대를 지원한다.

또한 타타대우상용차와 타타대우상용차판매는 가격 경쟁력 있는 LNG 차량 양산, 한국천연가스수소차량협회는 친환경 LNG 차량 보급 및 충전소 건설을 위한 정책 지원에 나선다.

가스공사와 포스코는 작년 10월부터 제철소 지역 LNG 화물차 도입을 위해 LNG 충전 편의성 점검 및 차량 테스트 운행 등 경제성·환경성 검증을 진행해 왔다.

이번에 보급되는 LNG 화물차는 타타대우상용차가 개발한 13ℓ급 천연가스 엔진을 탑재한 460마력 대형 트랙터로, 환경부 주관 ‘LNG 화물차 보급 타당성 평가’에 따르면 경유차대비 미세먼지 99%, 질소산화물 96%, 이산화탄소 19%의 오염물질 저감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제철소 지역 노후 경유 화물차의 연료를 LNG로 전환하게 되면 물류 운송 과정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크게 줄여 대기환경 개선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가스공사의 관계자는 “가스공사는 지난 6월 탱크로리 경유 화물차를 LNG로 전환하는 등 LNG 대형차 보급에 주력하고 있다”라며 “앞으로 신규 LNG 충전소 건설 추진 및 친환경 화물차량 도입 확대를 통해 물류시장 저탄소화에 적극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