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검색

사이트 내 전체검색

공지소식

천연가스뉴스

[사설] 가스차, 저공해차 제외 재고해야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97회 작성일 22-03-24 17:45

본문

가스신문


[사설] 가스차, 저공해차 제외 재고해야

  •  가스신문
  승인 2022.03.08 14:31  호수 1520 


기획재정부가 지난달 27일 LPG, CNG 등을 연료로 하는 가스차량을 오는 2024년부터 저공해차에서 제외한다고 

밝힘에 따라 관련업계가 크게 반발하고 있다.

최근 전 세계 유수의 자동차 제작사들이 앞다퉈 엔진 개발을 중단하겠다고 발표하고 있으나 수소차 , 전기차 등 

무공해차의 보급은 여전히 미미한 수준이다. 궁극적으로 탄소중립을 달성해야 하나 당장 우리나라만 해도 미세

먼지를 줄여야 하는 마당에  대기 오염의 주범으로 꼽히는  디젤차가 오히려 늘고 있다니  정부의  환경 정책이 

갈피를 잡지 못한다는 비판을 면키 어렵게 됐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LPG차량 등록대수는 2015년 225만7447대에서 지난해 194만5674대로 14%나 줄었다. 

이는 자동차 제작사들이  SUV는 물론  세단형 승용차에도 디젤엔진을 적용한 것을 정부가 수수방관했기  때문

이라 하겠다.

LPG차량은  전기차처럼  개별소비세 감면 등  세금 혜택은  없지만  1톤 트럭 및 어린이 통학차량에 대해  신차 

구입비를  각각 500만원,  700만원 안팎으로 지원해왔다.   주차요금도 50~60%  할인하고 있어 이러한  혜택이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

친환경성이 검증된  LPG차는 기술력 및 인프라도 충분히  확보돼  있는데 벌써  저공해차에서  제외하는  것은 

국가적 낭비가 아니냐는 지적이 많다. 전국에 구축된 2000여곳 LPG충전소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서라도 LPG

차를 저공해차로 유지하고 향후  LPG · 수소복합충전시설로 탈바꿈시키면 더 큰 효과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