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검색

사이트 내 전체검색

공지소식

수소뉴스

이미지

수소뉴스

2025년 부산시 시내·통근버스 1,000대 수소 전환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658회 작성일 22-09-20 18:39

본문

printlogo_20170809011248.gif 



2025년 부산시 시내·통근버스 1,000대 수소 전환
  •  유정근 기자
  •  2022.09.19 


환경부, 수소경제 생태계 조성 업무협약 체결
수소경제 생태계 조성 업무협약 기관별 주요역할.
수소경제 생태계 조성 업무협약 기관별 주요역할.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오는 2025년까지 부산시 내의 시내버스 및 통근버스 1,000여대가 수소버스로 전환될 전망이다.

환경부(장관 한화진)는 2025년까지 부산시 내의 시내버스 및 통근버스 1,000여대를 수소버스로 전환하기 위해 ‘2030 부산 세계 박람회 유치 지원을 위한 수소경제 생태계 조성 업무협약’을 19일 부산시청에서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에는 환경부를 비롯해 부산시, 부산항만공사, 현대자동차, SK E&S, 부산테크노파크, 부산시버스운송사업조합 관계자들이 참여한다.

이번 협약은 수송, 산업, 항만분야의 상호협력을 통해 부산시의 수소경제 생태계를 조성하고 탄소중립 박람회의 모범사례를 제시해 ‘2030 부산 세계 박람회’ 유치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추진됐다.

이번 협약 체결에 따라 부산시는 2025년까지 지역 내 경유 및 압축천연가스(CNG)를 사용하는 시내 및 통근버스 약 1,000대를 수소버스로 전환한다. 

환경부에서는 국산 부품 비중이 높은 수소버스 보급을 확대하기 위해 재정당국과 협의해 2023년도 정부예산(안)에 수소버스의 국가보조금을 1억5,000만원에서 2억1,000만원으로 상향했으며 이날 협약을 계기로 수소버스 보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부산시 내 버스 차고지뿐만 아니라 항만지역을 중심으로 액화수소 충전소 10곳을 구축하며 항만지역을 주로 운행하는 대형 경유트럭을 수소차로 전환하기 위한 계획도 추진한다.

부산시와 SK E&S는 수소충전소의 지역 주민 수용성을 높이기 위해 어린이문화복합공간 ‘들락날락’과 연계해 함께 구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아울러 지역 수소 생태계를 조성하기 위해 수소전문기업 육성(10개사), 전문인력 양성 등도 이번 협약을 통해 추진될 예정이다.

한화진 환경부 장관은 “우리나라가 수소차분야에서 세계를 선도하고 있고 이러한 장점을 연계해 2030 부산 세계 박람회 유치 지원의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지역 수소 생태계를 구축해 탄소중립 목표 달성뿐만 아니라 부산시의 새로운 성장동력이 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