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검색

사이트 내 전체검색

공지소식

수소뉴스

원자력 활용해 그린수소 만든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59회 작성일 21-06-25 11:21

본문

printlogo_20170809011248.gif

원자력 활용해 그린수소 만든다
  •  유정근 기자
  •  승인 2021.06.16


현대ENG 등 7개 기업·기관 MOU 체결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김창학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좌)와 유병옥 포스코 부사장(우)이 MOU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김창학 현대엔지니어링 대표(좌)와 유병옥 포스코 부사장(우)이 MOU 체결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현대엔지니어링은 포스코, 경북도, 울진군, 포항공대, RIST(포항산업과학연구원), 한국원자력연구원과 원자력 활용 그린수소 생산기술개발을 위한 상호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서울 포스코센터와 경북도 포항공대에서 화상 연결을 통해 진행된 협약식에는 김창학 현대엔지니어링 대표, 유병옥 포스코 부사장, 이철우 경북도지사, 전찰걸 울진군수, 김무환 포항공대 총장, 유성 포항산업과학연구원 원장, 박원석 한국원자력연구원 원장이 참석해 차세대 친환경에너지로 주목받고 있는 그린수소의 대량 생산 및 활용을 위해 뜻을 모았다.

이날 현대엔지니어링을 포함한 7개 기업·기관이 체결한 업무협약은 △고온수소 생산기술개발 △고온 수전해 요소 기술개발 △고온 수전해 계통 설계·해석·제작기술개발 △소형 원자로 열교환기기술개발 △원자력 활용 고온 수전해기술개발 및 사업화 △기타 원자력 이용 수소생산, 실증 기술개발 및 지원 △지역 수소경제 활성화 및 고용창출 등 7가지 분야로 상호 긴밀한 협력을 통해 국내 초소형 모듈형 원자로(MMR)기술 경쟁력 확보와 수소경제 활성화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각 주체는 앞으로 인적자원, 기술 정보, 연구시설 및 장비 등의 활발한 상호 교류를 기반으로 그린수소 생산기술개발에  공동으로 참여하게 된다.

이번 협약의 핵심분야인 고온가스로를 활용한 수소생산은 전기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750℃에 달하는 고온을 활용해 고온 수전해 방식으로 물을 전기분해함으로써 대량의 수소를 생산하는 고효율 에너지생산기술이다. 

또한 생산 과정에서 온실가스가 발생하지 않고 일반 원자로와 달리 냉각재로 헬륨가스를 사용함으로써 방사능 오염 위험이 적어 친환경기술로도 주목받고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의 관계자는 “이번 MOU는 7개의 각기 다른 기업, 기관이 협력해 단순 기술개발에서 그치지 않고 향후 우리나라 수소경제 활성화의 단초를 마련하는 의미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각분야에서 유수한 경험과 노하우를 가진 협약 기업, 기관과 긴밀하게 협력하고 소통함으로써 유의미한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