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검색

사이트 내 전체검색

공지소식

수소뉴스

국내 수소충전소 여건 개선돼야”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79회 작성일 21-05-20 17:46

본문

printlogo_20170809011248.gif인쇄

                                                                                                                                                                                                                                            

HOME  뉴스  수소·연료전지
“국내 수소충전소 여건 개선돼야”
  •  유정근 기자
  •  승인 2021.05.13

 
자동차산업協, 제15회 자동차산업발전포럼 개최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국내 수소산업이 발전을 위해서는 수소충전소 여건이 개선이 시급하는 지적이 제기됐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13일 자동차회관에서 자동차산업의 지속가능한 탄소중립 전략 및 과제를 주제로 제15회 자동차산업발전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에서 박노훈 자동차산업협회 책임연구원은 국내 수소 충전 여건 분석 및 시사점이라는 주제 발표를 통해 “국내 수소차는 타 연료 차량대비 빠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지만 충전소 구축 지연, 신모델 미출시 등으로 성장 속도가 둔화되고 있다”라며 “수소충전소 확충을 위해서는 입지 규제 완화, 충전소 설치·운영 보조금 지원, 국민 인식 개선, 고압가스 허가 소요기간 단축 등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2021년 4월 기준 글로벌 수소차와 충전소 현황은 수소차는 약 3만9,000여대가 보급됐으며 수소충전소는 533기 구축됐다. 우리나라는 수소차 1만3,647대 수소충전소 72기로 수소차 보급 1위 수소충전소 구축 4위 수준이다.

이는 국내 수소차가 타 연료 차량대비 빠른 증가세를 보였으나 수소충전소의 경우 구축지연과 신모델 미출시 등으로 성장 속도가 둔화됐기 때문이다. 수소차는 2위인 미국대비 3,000대 이상 많지만 수소충전소는 1위인 일본(137대)대비 절반밖에 미치지 못했다.

또한 지역별 수소충전소 구축 편차가 커 수소 생산 및 공급 원활지역과 수소충전소 기구축 또는 구축 예정 지역에만 수소차 보급률이 높고 인프라가 미흡한 지역은 수소차 보급률이 낮았다.

수소차량대비 수소충전소 부족은 거리 이외에도 서울, 부산, 강원도의 경우 수소량이 부족해 지역 전체차량을 충전하는데 5일 이상의 시간이 걸린다는 문제도 가지고 있다.

이에 정부는 수소차 확산에 따라 수소충전소 확충을 위해 적극 노력 중이다. 하지만 지역주민 반대, 고압가스 허가 소요기간 등의 제한 요인으로 수소차 보급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는 상황이다.

수소충전소 부족 등 미흡한 충전 여건이 정부 및 지자체의 차량 구매 보조금 지원사업에도 영향을 미친다. 울산의 경우 수소차 보조금 지급 200대를 공모해 잔여대수를 남기지 않았지만 경북의 경우 5대를 공모했으나 단 3대만이 지원했다.

충전소 사업자의 운영 애로사항도 존재한다. 정부가 충전소 설치·운영비, 수소연료구입비 등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음에도 수소충전소 평균 수익은 1억1,000만원이 적자다. 2019년 이전 구축한 수소충전소 중 흑자를 발생시킨 충전소는 19개소 중 3개소인 15.8% 밖에 되지 않는다.

On-site 충전소를 구축하는 것에도 애로사항이 존재한다. On-site 수소충전소가 Off-site 수소충전소대비 초기투자비가 많이 소요돼 민간사업자들이 On-site 수소충전소 설치를 기피하기 때문이다.

수소충전소 구축 1위인 일본의 경우 공급방식, 충전설비 용량에 따라 7가지 형태의 보조금을 지원하고 있다. 우리 정부도 수소충전소 사업자들의 애로사항에 따라 보조금 형태를 다양화해야한다.

수소차 이용자의 실시간 충전 정보 파악 어려움 문제도 해결해야 할 안건이다. 국내 수소충전소의 대기차량 수와 기타 충전 관련 정보를 알려주는 Hi-Care에는 14.5%인 9개소의 정보만을 확인할 수 있다. 이외 수소충전소의 경우에는 사업자가 직접 입력하거나 사용자 제보만으로 정보를 파악해야 한다.

미국 캘리포니아 주의 경우에는 실시간 수소충전소 충전정보 플랫폼을 활용해 전체 충전소의 실시간 운영 현황을 파악 할 수 있다.

박노훈 책임연구원은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역별 균형을 고려하고 속도감 있는 충전소 보급 정책추진, 시장 활성화 단계까지 수익성 확보를 위한 민간사업자 지원 확대, 고장으로 인한 가동 중단 최소화 및 충전기 안전성 강화, 사용자의 충전 편의성 및 접근성 확보 등의 정부 지원 정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