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검색

사이트 내 전체검색

공지소식

수소뉴스

이미지

수소뉴스

철강 부생가스서 수소·일산화탄소 분리·정제한다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2,551회 작성일 22-01-18 12:41

본문

printlogo_20170809011248.gif인쇄




철강 부생가스서 수소·일산화탄소 분리·정제한다
  •  유정근 기자
  •  승인 2021.12.23 17:09


화학연구원·단일가스켐, 분리막 공정 기술이전 협약
신재욱 단일가스켐 연구소장, 장세훈 단일가스켐 대표, 이미혜 한국화학연구원 원장, 김정훈 한국화학연구원 박사, 전기원 한국화학연구원 단장, 황영규 한국화학연구원 본부장(좌부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재욱 단일가스켐 연구소장, 장세훈 단일가스켐 대표, 이미혜 한국화학연구원 원장, 김정훈 한국화학연구원 박사, 전기원 한국화학연구원 단장, 황영규 한국화학연구원 본부장(좌부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활용도가 낮았던 철강산업 부생가스로부터 유용한 자원인 수소와 일산화탄소를 분리·정제하는 분리막 공정이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돼 기술이전한다. 상용화 시 지금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수소와 일산화탄소를 생산하고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화학연구원(원장 이미혜)은 단일가스켐(주)(대표 장세훈)과 21일 화학연구원에서 철강 부생가스 속 수소와 일산화탄소를 고순도로 회수하는 분리막 공정 기술이전 협약식을 열었다.

산업통상자원부의 에너지관리공단 부생가스 발생 및 이용현황보고서(2015)에 따르면 철강산업에서 나오는 부생가스는 국내 연간 8,000만톤으로 추정된다. 부생가스에는 수소, 일산화탄소 등이 섞여 있어 이를 분리·정제하면 고부가가치 자원으로 활용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현재 부생가스 대부분이 발전연료로만 사용되고 있다. 발전 효율은 약 38%대로 낮으며 그 과정에서 3,000만톤 이상의 이산화탄소가 발생한다. 

부생가스로부터 수소와 일산화탄소를 분리·정제하는 기술은 난이도가 높아 국내에는 독자 기술이 없다. 미국, 중국 등 일부 국가에서만 흡착법(PSA, Pressure Swing Adsorption) 공정을 상용화해 독점적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도 일부 기업에서 해외 흡착법 상용 공정을 수입해 소규모 플랜트를 시범운영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나 기존 흡착법은 고압에서 운전되며 가스 회수율이 낮아 플랜트 제작·운영 비용 및 에너지가 많이 드는 단점을 가지고 있다.   

김정훈 화학공정연구본부 박사팀은 기존 상용 흡착법 기술의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철강 부생가스로부터 수소와 일산화탄소를 회수하는 분리막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 연구팀은 95% 이상의 고순도 수소를 95% 이상 회수하고 99% 이상의 고순도 일산화탄소를 90% 이상 회수하는 분리막 원천기술을 각각 개발했다. 개발된 분리막 공정은 상용 흡착법에 비해 공정이 간단하면서도 회수율이 높아 적은 비용과 낮은 에너지로도 운영될 수 있다.

개발 기술을 활용해 국내 철강 부생가스에서 수소와 일산화탄소를 회수할 경우 경제적 효과가 크다. 수소를 회수할 경우 현재 수소 제조 가격의 약 60% 가격으로 수소를 얻을 수 있고 일산화탄소 회수시 현재 일산화탄소 시장 가격의 약 66% 가격으로 일산화탄소를 얻을 수 있다.

개발된 수소분리막 공정 원천기술을 스케일업한 상용플랜트 1만Nm³/h 설계를 바탕으로 경제성 분석결과 부생가스의 일종인 코크스로 가스(COG)의 H₂를 회수할 시 1kg 당 회수단가는 1,876원으로 현재 수소제조가격 3,000원과 비교해 경제성이 우수하다. 

또한 본 공정을 활용하면 기존 천연가스·석유화학 촉매공정으로 생산하는 수소와 일산화탄소 일부를 대체할 수 있어 기존 석유화학산업 공정으로부터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감축할 수 있다. 구체적으로는 부생가스로부터 수소 1톤 생산 시 2.46톤의 이산화탄소를, 일산화탄소 1톤 생산 시 2.21톤의 이산화탄소를 감축할 수 있다. 2030년 이후 각각 10만톤을 생산할 경우 이산화탄소 감축량은 매년 약 66.7만톤으로 예상된다. 

단일가스켐은 수소 회수 분리막 공정 원천기술을 토대로 상용화 전단계인 스케일업 실증 플랜트 기술을 공동 개발하고 있으며 향후 일산화탄소 분리막 파일럿 공정 실증 기술도 개발 추진할 예정이다. 

김정훈 화학공정연구본부 박사는 “스케일업 실증화가 향후 상용화로 연결되면 전세계 철강회사에 수출할 수 있는 기회가 열릴 수 있다”라며 “전세계 부생가스 속 수소와 일산화탄소를 자원화하면 수소경제 활성화 등 경제적 효과를 창출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한 김정훈 박사는 “국내외 철강산업의 온실가스 감축과 탄소중립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22-01-18 13:58:42 천연가스뉴스에서 이동 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