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검색

사이트 내 전체검색

공지소식

수소뉴스

경남도, 액화수소 국산화 ‘본격’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63회 작성일 22-06-09 15:15

본문

printlogo_20170809011248.gif 


경남도, 액화수소 국산화 ‘본격’
  •  
  • 유정근 기자
  •  승인 2022.04.29 17:04


연말 하루 5톤 생산

[투데이에너지 유정근 기자] 경상남도가 액화수소 기자재의 국산화를 위한 본격적인 채비에 나섰다.

경남도는 28일 액화수소 기자재의 국산화를 위해 김해 한국기계연구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김해 골든루트산업단지 내에 위치한 LNG, 극저온 기계기술 시험인증센터는 한국기계연구원 산하 조직으로 2014년에 설립돼 LNG·극저온 핵심 기자재의 성능 평가와 시험인증을 해오고 있다. 그간의 극저온 기술활용 경험을 토대로 액화수소 기자재 국산화를 위한 연구개발과 수소기업의 성장을 지원하게 된다.

수소를 -253℃로 냉각해 만드는 액화수소는 안전성과 운송효율성이 뛰어나 수소산업의 핵심으로 주목받고 있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액화수소 장비, 시스템의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경남도는 액화수소 기자재와 시스템의 국산화를 추진함으로써 수소산업 생태계를 강화하고 수소산업을 지역의 핵심산업으로 발전시켜 나간다는 전략이다.

협약 내용은 △액화수소 기술협력 및 기술개발 추진 △연구개발 성과확산과 연구생태계 기반 구축 협력 △기술정보 및 전문인력의 교류 협력 △기업지원 네트워크 구축 등이다. 

하병필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은 “경남은 자동차·조선·항공 등 산업이 집약돼 있어 액화수소와 수소모빌리티산업의 연계, 활용에 강점이 있다”라며 “이번 협약으로 액화수소 기술의 국산화에 기여하고, 수소산업이 지역의 핵심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관련 기관들과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